배신자 의 독단을 언제까지 지켜볼 셈인가?
 닉네임 : 좌동지킴이  2017-10-09 15:57:07   조회: 5926   
자유한국당 혁신위인지 뭔지가 박근혜 대통령 출당과 이른바 친박 의원들의 2선후퇴를 말한 지 한달이 다 되어간다.

지난 대선 때 친박들 다 용서하자고 말했다. 친박 의원들도 이 말을 믿고 선거운동에 열을 올렸다. 그런데 이건 표를 얻기위한 비겁한 꼼수였다. 지금에 와서 다시 친박을 물러나라고 말하는 건 표를 준 친박을 배신하는 행위다. 배신자가 아니면 무엇인가?
게다가 추진하고 있는 지금 출당 움직임은 당 내의 여론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문제는 당 안에서 이런 배신행위에 대해 제대로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금 당을 버리고 간 배신자들과 다시 손을 잡기 위해 친박을 죽이려 한다.
뭐하나?
박 대통령 출당되면 자신들에게 화살이 더 날아올 것이고 그러면 그 밑에 친박도 다 죽는다.

지금이라도 당 내 친박들은 독단에 맞서 뭉쳐야 한다. 이럴 때 중진이 나서야 한다.
2017-10-09 15:57:07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같은 내용의 중복게시물 삭제   관리자   -   2016-06-21   135427
3894
  진보진영 길들이기 성공을 기원한다.   이영민   -   2017-12-22   2914
3893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익명   -   2017-11-17   4185
3892
  배신자 의 독단을 언제까지 지켜볼 셈인가?   좌동지킴이   -   2017-10-09   5926
3891
  중국 사드보복에 맞서는 애국청년을 응원합니다.   사드수호대     2017-09-21   6985
3890
  진짜   이진덕   -   2017-09-07   7657
3889
  항간에 떠도는 이른바 친박살생부 (1)   애국기연   -   2017-09-07   6488
3888
  홍준표는 더이상 안된다 (1)   최승민     2017-08-04   7679
3887
  우리가 존재하는 것 자체가 농담이 아닐까요?   우주비행사   -   2017-04-10   12827
3886
  gugudan(구구단) - '나 같은 애' (A Girl Like Me)   우주비행사   -   2017-04-07   12156
3885
  전경련 없어지면 중기청을 지원해야   박진우   -   2017-04-05   12535
3884
  朴대통령측 “미르·K스포츠재단으로 1원도 취득 안해” 반박 (1)   beercola   -   2017-04-03   12943
3883
  조상에 성묘하는 청명절과 한식. 그리고 청명절과 한식의 의미.   beercola   -   2017-04-03   12255
3882
  전경련은 이제 끝났다라는 분위기랍니다   이만큼애국   -   2017-03-28   11289
3881
  전경련이 한기련으로 바뀌는 걸 본 친척 오빠의 말   진심으로   -   2017-03-28   11325
3880
  이제 全經聯은 어떻게 되나...?   보수단결   -   2017-03-28   11065
3879
  박사모 “세월호 인양 최종 결정은 박근혜 전 대통령, 그분 업적” 주장   beercola   -   2017-03-23   11294
3878
  4차산업혁명과 세계표준화에의 접근. 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미래를 선점하는 대학이 된 것 같기도 함.   beercola   -   2017-03-23   11219
3877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는 이제 鷄肋이다.   보수결집   -   2017-03-19   11302
3876
  김진태 후보님의 의견에 100% 동의합니다   진유정   -   2017-03-19   11787
3875
  황교안 대행이 유승민 매장시키려고 작정했다는데, 진짜인가요?   이만큼사랑   -   2017-03-19   121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파인더(주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02-535-6474 | 발행인·대표 김승근/유동균
강북지사[업무국] | 133-834 서울 성동구 아차산로 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근
Copyright © 2018 뉴스파인더. All rights reserved. mailto hemo@newsfinder.co.kr